산업

스텔란티스코리아 '첫 한국인 수장' 방실 대표 "신뢰 회복 주력"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유환 기자
2024-04-01 15:25:23

방 대표, 업계 경력 20년 베테랑

프로모션 관리하며 가격 안정화 꾀해

브랜드 하우스 선뵈며 고객 경험 강화

1일 서울 성북구 스텔란티스 기자 간담회에 나선 방실 신임 대표사진스텔란티스 코리아
방실 신임 대표가 1일 열린 서울 성북구 스텔란티스 기자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스텔란티스 코리아]
[이코노믹데일리] 부진을 거듭해 온 스텔란티스코리아가 방실 대표 체제로 심기일전한다. 첫 한국인 수장이 방 대표는 '신뢰 회복'을 강조하며 판매량을 끌어올리기 위한 토대 마련에 힘을 쏟겠다는 방침이다.

방 대표는 1일 서울 성북구 르한스에서 가진 기자간담회를 통해 "고객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기 위해 이 자리를 마련했다"며 신뢰 회복을 중심으로 올해 경영 전략을 발표했다. 구체적으론 △가격 안정화 △서비스 품질 개선 △고객 경험 강화 △판매 모델 확장 방안이 거론됐다.

스텔란티스는 2021년 미국·이탈리아의 '피아트 크라이슬러 오토모빌스(FCA)'와 프랑스 'PSA그룹'이 합병해 출범한 자동차 업체다. 푸조, 지프, 시트로엥, 피아트 등 14개 브랜드를 거느리며 지난해 판매량 세계 4위에 올랐다. 국내에선 지프와 푸조를 중점적으로 판매하고 있다.

방 대표는 스텔란티스 코리아로 체제 개편 이후 첫 번째 한국인이자 첫 여성 대표다. 2005년 폭스바겐코리아 설립 초기부터 마케팅 업무를 맡았으며 2015년부터 르노코리아자동차에서 홍보·마케팅을 총괄한 이력이 있다. 20년간 자동차 업계에서 활약해 온 베테랑이다.
1일 서울 성북구 스텔란티스 기자 간담회장 외부에 주차된 '뉴 푸조 308'과 사자 조형물[사진=유환 기자]
1일 서울 성북구 스텔란티스 기자 간담회장 외부에 주차된 '뉴 푸조 308'과 사자 조형물[사진=유환 기자]

현재 스텔란티스의 주력 2개 브랜드 모두 한국에서 부진한 상황이다. 지난해 지프의 국내 시장점유율은 1.66%, 푸조는 0.75%다. 지프의 경우 판매량 감소세를 면치 못하고 있고 푸조는 간신히 판매량을 유지하는 수준이다.

신뢰 회복을 위한 첫 번째 전략으로 가격 안정화를 추진할 전망이다. 원재료와 환율 영향으로 들쭉날쭉한 프로모션 변동 폭을 좁혀 고객이 구매를 망설이지 않도록 하는 게 핵심이다. 또 고객 부담 경감을 위해 '우리금융캐피탈'과 1~4% 이자율 상품을 출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또 서비스 품질 개선을 위해서 올해 강원 원주시에 통합 서비스센터 1곳을 열 예정이다. 고객 경험 확대 측면에선 원주와 광주에 '브랜드 하우스 전시장'을 선보이며 내후년까지 9개 전시장과 10개 서비스 센터를 브랜드 하우스로 전환할 계획이다.
1일 서울 성북구 스텔란티스 기자 간담회장 외부에 주차된 조형물과 '지프 랭글러'[사진=유환 기자]
서울 성북구 스텔란티스 기자 간담회장 외부에 주차된 조형물과 '지프 랭글러'[사진=유환 기자]

신규 모델로는 지프 순수 전기차인 '어벤저'가 하반기에 출시된다. 지프가 가지고 있는 거친 매력과 대중성을 모두 갖췄다는 평가다. 푸조 주력 모델인 308에 하이브리드 엔진을 장착한 '308 마일드 하이브리드(MHEV)' 모델도 충원된다.

방 대표는 간담회에서 "국내 시장의 73%는 하나의 국내 업체가 차지하고 있다"며 "특히 제네시스의 선전 이후 수입차 시장에서 독일 3사(메르세데스-벤츠, BMW, 아우디) 제외하고 기회가 없는 것 아니냐는 말이 나온다"고 수입차 업계의 위기 상황을 인정했다.

그는 이어 "그러나 국산차 기술력이 상향 평준화됨과 동시에 가격대도 높아졌다"며 "스텔란티스 구매 고객의 50%가량이 국내 브랜드에서 넘어왔기 때문에 가격 경쟁력이 오른 상황에서 충분히 승산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