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오픈AI, 기억력까지 갖춘다 '이전 대화 기억' 챗GPT 선보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선재관
2024-02-14 15:19:19
챗GPT를 위한 메모리 및 새로운 컨트롤 향후 채팅을 더욱 유용하게 만들기 위해 토론 내용을 기억하는 챗GPT 기능을 테스트하고 있다 사진오픈AI 블로그 캡쳐
챗GPT를 위한 메모리 및 새로운 컨트롤, 향후 채팅을 더욱 유용하게 만들기 위해 토론 내용을 기억하는 챗GPT 기능을 테스트하고 있다. [사진=오픈AI 블로그 캡쳐]

[이코노믹데일리] 오픈AI가 대화 속에서 나의 상황과 선호 등 개인정보를 선별·기억해다음 대화 때 활용할 수 있는 새로운 버전의 챗GPT를 내놨다. 나를 기억해 주는 사용자에 맞춤형 개인 인공지능(AI)비서가 가능해 졌다.

오픈AI는 13일(현지시각) 블로그 게시물을 통해 챗GPT 이용자가 대화 속 특정 정보를 기억하도록 하거나 챗GPT가 자체적으로 어떤 내용을 기억할지 정할 수 있는 대화 내용을 기억하는 '메모리(memory)' 옵션을 테스트 중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챗GPT는 한 대화 내에서의 내용만 제한적으로 기억하는 수준이었는데, 사용자가 과거 대화에서 5살짜리 '리나'라는 딸이 있으며, 그 딸이 분홍색과 해파리를 좋아한다고 언급했다. 챗GPT는 이 정보를 기억해 뒀다가 사용자가 "내 딸을 위한 생일 카드를 만들어 줘"라고 요청하면 "5번째 생일 축하해, 리나"라고 쓰인 분홍색 해파리가 그려진 카드를 만들어 준다.

챗GPT는 대화 중 자연스럽게 반복적으로 등장하는 정보를 저장한다. 이용자들은 저장된 개인 정보를 삭제할 수 있으며, 사용자가 챗GPT에 직접 "이 정보는 기억해줘"라고 명령할 수도 있다. 오픈AI는 “가장 유용한 비서는 당신과 함께 진화하고 당신을 잘 아는 이”라고 밝혔다.

오픈AI 측은 우선 유료·무료 이용자 가운데 수십만명을 대상으로 테스트 후 적용을 늘려갈 예정이다. 샘 올트먼 CEO는 챗GPT 주간 이용자 수가 약 1억명 수준이라고 지난해 11월 밝힌 바 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하나금융그룹
KB증권
미래에셋
LX
KB국민은행
e편한세상
DB
신한은행
NH투자증
SK하이닉스
DB손해보험
대한통운
KB금융그룹
신한금융지주
롯데캐슬
한국유나이티드
종근당
한화
우리은행
여신금융협회
신한금융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