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신한라이프 작년 순이익 4724억원…전년 比 5.1%↑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지다혜 기자
2024-02-08 16:04:00

보험영업 기본 체력 강화로 가치 증대

서울 중구 소재 신한라이프 본사 전경 사진신한라이프
서울 중구 소재 신한라이프 본사 전경 [사진=신한라이프]
[이코노믹데일리] 신한라이프의 지난해 실적이 금융시장 불확실성 확대에도 불구하고 전년 대비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신한라이프는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전년 대비 5.1%(230억원) 증가한 4724억원을 실현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는 금리하락에 따른 채권평가익 확대 영향 등으로 전년 대비 금융손익이 증가하고 채널 경쟁력 강화 등 영업력 확대로 보험손익이 증가한 영향을 받았다.

다만 지난해 4분기 당기순이익은 연말 대체투자자산 평가손실로 전 분기 대비 61.4%(712억원) 감소한 448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12월 말 기준 보험계약 서비스마진(CSM)은 7조2000억원으로 전년보다 3.5% 증가했다.

총자산은 금리 하락으로 채권평가이익의 확대에 따라 전년 대비 3.8% 늘었고, 전 분기 대비로도 4.2% 증가했다. 

지급여력(킥스·K-ICS) 비율은 전년 대비 39%포인트 증가한 248%(잠정치)로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했다.

신한라이프 관계자는 "보험영업 기본 체력 강화로 '차별화된 고객서비스'와 '지속 가능한 미래 경쟁력 확보'란 두 가지 목표를 모두 달성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전략의 실행 속도를 높이면서 가치를 증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LG에너지솔루션
미래에셋
우리금융1
하나금융그룹
우리카드
농협생명
신한은행
우리금융2
현대백화점
한국콜마
대한통운
신한금융지주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