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경제동향] 내수 진작 나서는 중국...자동차·가전·홈퍼니싱 소비 확대 주력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신화통신

[경제동향] 내수 진작 나서는 중국...자동차·가전·홈퍼니싱 소비 확대 주력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Jiang Tingting,wanghongjiang(yidu)
2024-02-07 15:13:18
지난해 10월 19일 광시(廣西)좡족자치구 류저우(柳州)시의 모터쇼에서 신에너지차를 살펴보는 사람들. (사진/신화통신)

(베이징=신화통신) 중국이 올해 차량 및 가전제품 구매 촉진을 비롯해 다양한 소비 확대 조치를 실시할 방침으로 나타났다.

성추핑(盛秋平) 중국 상무부 부부장(차관)은 6일 언론 브리핑에서 "자동차, 가전제품, 홈퍼니싱이 기존 소비의 핵심이며 소비자의 일상과도 밀접한 관련이 있다"고 설명했다.

성 부부장에 따르면 중국은 올해 자동차에 대한 높은 수요와 대체 가능성을 고려해 자동차 보상 판매를 확대할 예정이다.

지난해 중국의 신차 판매량은 전년 대비 12% 증가하며 처음으로 3천만 대를 돌파했다. 같은 기간 중고차 거래량은 1천841만 대로 15%에 가깝게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자동차 보유 대수는 3억4천만 대로 세계 1위를 기록했다.

성 부부장은 중국이 내수 진작의 일환으로 노후 주택 개조와 가전제품 교체를 장려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여신금융협회
우리금융2
현대백화점
우리금융1
신한금융지주
한국콜마
쿠팡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