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국제] 佛 마크롱, 네타냐후에 가자지구 '민간인 보호' 거듭 강조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신화통신

[국제] 佛 마크롱, 네타냐후에 가자지구 '민간인 보호' 거듭 강조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Tang Ji,Liu Weijian,Xin Hua
2023-12-28 18:36:03
지난 26일(현지시간) 가자지구 중부에 위치한 난민캠프 길거리 풍경. (사진/신화통신)

(파리=신화통신)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전화통화를 갖고 가자지구의 민간인 대량 사상과 해당 지역 주민이 직면한 인도주의적 비상사태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고 엘리제궁(프랑스 대통령실)이 27일 밤(현지시간) 전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스라엘이 민간인을 보호해야 한다는 점을 거듭 강조하면서 가자지구 주민들에게 필요한 원조의 시급성과 항구적 휴전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프랑스는 요르단과 협력해 가자지구에서 인도주의적 행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크롱 대통령은 또 이스라엘 정착민들이 팔레스타인 민간인을 상대로 폭력을 행사하는 것을 막고 요르단강 서안지구에서의 새로운 정착촌 사업을 중단하기 위해 이스라엘은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두 국가 해법'은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문제의 유일한 해결책이며, 새로운 정착촌 프로젝트는 두 국가 해법에 위협이 된다고 지적했다.

27일 가자지구 보건부에 따르면 이스라엘군의 가자지구 군사행동으로 2만1천명 이상의 팔레스타인인이 사망하고 5만5천여 명이 다쳤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