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동국제강, 'CS공장' 통합 출범…형강 사업 포항으로 일원화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은주 기자
2023-12-28 17:58:49

제강·압연 시너지로 원가 효율↑

동국제강 포항 CS공장 현판에서 직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모습
동국제강 포항 CS공장 현판에서 직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모습[사진=동국제강그룹]
[이코노믹데일리] 동국제강은 부산 신평공장의 일반형강 생산 기능을 포항 봉강공장으로 이전했다고 28일 밝혔다.

동국제강 포항공장은 제강(쇳물)-형강(H형강)-봉강(코일철근) 생산 능력을 갖춘 거점이다. 이번 이전은 포항 봉강 생산과 신평 일반형강 생산을 결합하려는 포석이다.

이번 기능 이전으로 포항공장은 기존 연간 50만톤(t) 규모 코일철근 전문 생산기지에서 코일철근-일반형강 병행 생산이 가능한 공장으로 확장된다.

특히 사업 일원화에 따라 공장 명칭도 'CS공장'으로 변경했다. CS는 코일철근의 코일(Coil)과 형강(Section) 영문표기 앞 글자 합성어다.

기능 이전은 동국제강이 철강 산업 변화 속 원가 관리 및 생산 효율화 방안을 고심한 결과로 알려졌다.

동국제강 신평공장은 일반형강 연간 30만t을 생산하는 거점으로 압연 라인 1기를 보유하고 있다. 압연은 금속재료를 회전하는 2개의 롤 사이로 통과시켜 가공하는 방식이다.

동국제강은 제강(쇳물 생산) 없는 단일 압연만으로는 원자재 조달 여건 변화 속 원가 경쟁력을 확보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대신 연간 140만t 생산 규모의 전기로 제강 설비를 갖춘 포항으로 형강 사업 기능을 통합해 생산을 더 효율화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