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삼양사, 美 식품소재전시회 참가…스페셜티 소재 미국진출 박차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명섭 기자
2023-10-27 10:18:54

25~26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2023 Supply Side West' 참가

알룰로스, 난소화성말토덱스트린, 케스토스 등 스페셜티 소재 판로 확대 역점

‘2023 SSW’에 참가한 삼양사 홍보 부스 전경 사진삼양사
‘2023 SSW’에 참가한 삼양사 홍보 부스 전경 [사진=삼양사]
[이코노믹데일리] 삼양그룹 식품·화학 계열사인 삼양사가  전세계 식품산업 종사자가 참여하는 글로벌 식품소재전시회 ‘2023 SSW(Supply Side West)’에 참가해 스페셜티(Specialty, 고기능성) 소재의 미국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했다.

삼양사는 지난 25일부터 26일까지 이틀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2023 SSW’에 참가해 저칼로리 식음료나 건강기능식품에 적용할 수 있는 △알룰로스 △난소화성말토덱스트린 △케스토스 등 스페셜티 소재의 우수성을 홍보했다고 27일 밝혔다.  

올해 SSW는 1100여개의 기업과 1만5000여명의 참관객이 운집해 성황을 이뤘다. 2022년에 이어 2년 연속 참가한 삼양사는 작년보다 부스 크기를 1.5배 키우고 고객사별 니즈에 따라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했다.

삼양사는 이번 전시회에서 주력제품인 알룰로스 홍보에 역점을 뒀다. 내년 상반기 완공 예정인 국내 최대 규모의 알룰로스 신공장 증설 시기에 발맞춰 삼양사 알룰로스의 우수성을 알리고 해외 판로를 확대하겠다는 전략이다.

알룰로스는 무화과, 포도 등에 함유된 단맛 성분으로 설탕 대비 70% 정도의 단맛을 내지만 칼로리는 제로인 대체 감미료다. 과당과 유사한 물성과 깔끔한 단맛이 나는 특성 덕분에 음료, 스낵, 유제품, 소스 등에 두루 적용할 수 있다. 현재 삼양사는 ‘넥스위트(Nexweet)’라는 브랜드로 액상, 결정 형태의 알룰로스를 생산하고 있다.

아울러 현지 건강기능식품 시장 공략을 위해 난소화성말토덱스트린, 케스토스 같은 프리바이오틱스 소재도 함께 전시했다. 실제 각 소재들이 적용된 콤부차(발효차), 단백질 바, 젤리 등을 시식 샘플로 제공해 방문객들의 이해를 도왔다.

난소화성말토덱스트린은 식이섬유 함량이 85%인 수용성 식이섬유로 △배변활동 원활 △식후 혈당 상승 억제 △혈중 중성지질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건강기능식품 기능성 원료다. 설탕 대비 당류 함량이 적고 감미도가 낮아 식이섬유 함량 강화 및 당류 저감 소재로 활용할 수 있다.

케스토스는 프락토올리고당의 주요 성분 중 하나로 삼양사는 국내 최초로 85% 이상의 고순도 케스토스를 개발했다. 삼양사에서 개발한 케스토스는 액상뿐만 아니라 결정 제형으로도 구현이 가능한 차세대 제품으로, 제품 출시에 앞서 국내외 식품 관련 전시회를 통해 특장점을 적극 알리고 있다.

삼양사 이상훈 식품BU(Business Unit)장은 "삼양사는 알룰로스의 주요 수출국이 북미인 점을 감안해 2022년부터 미국에서 열리는 주요 식품 박람회에 적극적으로 참가하며 현지 고객사와의 접점을 늘리는 등 미국 시장 공략을 가속화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스페셜티 소재의 우수성을 알릴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