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LG AI연구원, 퓨리오사AI와 AI 반도체 공동 개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성상영 기자
2023-06-07 16:10:16

팹리스 스타트업 퓨리오사AI와 '맞손'

차세대 AI 반도체 양산에 '엑사원' 활용

LG그룹 회사 상징(CI)

LG그룹 회사 상징(CI)[사진=LG]


[이코노믹데일리] LG 인공지능(AI)연구원이 국내 팹리스(반도체 설계 전문회사) 스타트업 퓨리오사AI와 함께 AI 반도체를 개발한다. LG의 초거대 AI '엑사원'을 바탕으로 생성형 AI 기술을 검증하고 차세대 AI 반도체 양산까지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LG AI연구원은 7일 퓨리오사AI와 차세대 AI 반도체와 생성형 AI 관련 공동 연구·사업화를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이번 파트너십은 초거대 AI를 구동하는 반도체를 개발하기 위해 기술 협력 로드맵을 마련하고 협업 범위를 넓히는 게 주 목적이다.

양사에 따르면 LG AI연구원은 퓨리오사AI가 개발 중인 2세대 AI 반도체 '레니게이드'로 엑사원 기반 생성형 AI 상용 기술을 검증한다. 퓨리오사AI는 초거대 AI를 안정적으로 구동하는 최적화된 반도체를 만들기 위해 LG AI연구원의 평가와 피드백을 설계, 개발, 양산 전 과정에 반영한다.

AI 반도체는 기존 컴퓨터에 쓰인 중앙처리장치(CPU)나 그래픽처리장치(GPU)와 다른 개념이다. 연산 과정과 작동 원리가 사람의 신경세포(뉴런) 묶음인 신경망과 비슷한 신경망처리장치(NPU)를 일반적으로 일컫는다. NPU는 더 빠르고 효율적으로 데이터를 처리하고 추론 성능이 뛰어나 AI 분야를 혁신할 것으로 기대된다.

LG AI연구원에서는 산업 현장에 적용 가능한 모델 개발을 주도하는 임우형 어플라이드 AI연구그룹장(상무)이 퓨리오사AI와 공동 연구에 참여한다.

백준호 퓨리오사AI 대표는 "LG AI연구원과 협력해 AI 반도체와 생성형 AI 기술 경쟁력을 세계적 수준으로 끌어올릴 것"이라며 "양사는 인류의 삶에 도움이 되는 AI를 만들자는 비전을 공유하며 강한 자생력을 갖춘 AI 생태계 토대를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