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믹 데일리

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실적 발표 앞둔 반도체·화학 업계, 전망은 '먹구름'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산업

실적 발표 앞둔 반도체·화학 업계, 전망은 '먹구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고은서 인턴기자
2023-01-25 17:05:13
이번달 20일 만에 '무역 적자 102억' 기록 반도체·화학 업계 수출 부진이 주요 원인 중국 리오프닝으로 대중 수출 활기 기대감도

25일 관세청에 따르면 새해 첫 20일 동안 102억6300만 달러의 무역 적자를 기록했다.[사진=연합뉴스]

[이코노믹데일리] 글로벌 경기 침체와 반도체 업황 부진 등 잇따른 불황으로 올해 단 20일 만에 무역 적자가 100억 달러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곧 실적 발표를 앞둔 반도체와 석유화학 업계 전망이 녹록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25일 관세청에 따르면 새해 첫 20일 동안 무역 적자가 102억6300만 달러(약 12조6512억원)에 달했다.


이달 20일까지 수출입 현황(통관 기준 잠정치)을 봤을 때 수출액과 수입액은 각각 336억 달러(41조4960억원), 439억 달러(54조2165억원)를 기록했다. 지난해 1월 1~20일과 비교해 수출은 336억2100만 달러로 2.7%(9억3000만 달러) 감소하고 수입은 438억8500만 달러로 9.3%(37억4000만 달러) 증가한 수치다.


이는 지난해 연간 무역 적자(474억6700만 달러)의 21.6%에 해당하는 규모다. 이 추세라면 1월 월간 기준으로 역대 최대 무역 적자 가능성도 나타난다. 이번달 무역 적자를 기록한다면 11개월 연속 무역 적자로 1995년 1월부터 1997년 5월까지 29개월간 이어진 적자 행진 이후 최장 기간이다.


무역 적자 최대 원인으로 주력 산업인 반도체와 석유화학 수출 부진이 꼽힌다. 글로벌 수요 위축으로 반도체와 석유화학 제품 가격 모두 하락세를 면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올해 전년(2022년) 동기 대비 반도체 수출액은 34.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도체 수출이 30% 넘게 급격히 감소한 것은 2009년 이후 14년 만이다. 주력 수출품이었던 석유화학 분야도 마찬가지다. 전 세계적인 경기 침체 영향을 피하지 못한 석유화학 업계의 지난해 연간 수출액은 23.8% 감소했다. 올해 석유 제품 수출액은 18.8% 증가했지만 국제 유가 상승으로 에너지 수입액이 크게 늘어나는 바람에 수출 부진을 만회하지는 못했다.


실적 발표를 앞둔 반도체·석유화학 업계는 침통한 분위기다. 반도체는 삼성전자가 이달 31일, SK하이닉스가 다음달 1일 지난해 4분기(10~12월)·연간 실적을 발표한다. 석유화학은 31일 LG화학을 시작으로 다음달 8일에는 금호석유화학, 9일에는 롯데케미칼이 실적을 공개할 예정이다.


시황 악화로 실적 부진이 예상되는 가운데 업계 전망은 여전히 어둡다. 당분간 적자 행진에서 벗어나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수출 회복 기미가 보이지 않아 올해 무역 수지 개선에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일각에서는 중국 리오프닝(경제 활동 재개)으로 인해 대중(對中) 수출이 활기를 띌 수 있을 것이라는 목소리도 나온다. 이달 20일까지 대중 무역 적자는 32억 달러(3조9443억원)로 월간 기준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중국이 올해부터 위드코로나로 전환한다면 내수 수요가 늘어 수출 핵심 품목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 특히 국내 반도체 전체 수출액 중 약 40%를 중국이 차지하는 만큼 하반기(7~12월)에는 실적 개선에 이어 무역 수지도 정상화 궤도에 오를 것이라는 기대도 모아진다.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올해 수출 상황에 대해 "전 세계 경기 침체로 우리 수출에 대한 수요가 많이 감소했고 주력 상품인 반도체 가격 하락 또한 수출에 부담이 되고 있는 상황"이라면서도 "하반기가 되면 경기가 나아지면서 수출이 회복되는 '상저하고' 현상을 보일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