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믹 데일리

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고물가에 '중국산 김치' 수입액 20% 급증…사상 최대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생활경제

고물가에 '중국산 김치' 수입액 20% 급증…사상 최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아령 기자
2023-01-25 09:15:49
지난해 김치 수입액 1억6940만달러…전년比 20.4%↑ 수입액 증가율 2010년 이후 최고치

[사진=김아령 기자]


[이코노믹데일리] 지난해 김치 수입액이 사상 최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물가 여파 등 국산 김치의 가격도 오르면서 물가 부담이 가중됐기 때문이다. 이에 상대적으로 저렴한 ‘중국산’ 김치를 찾는 이들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25일 관세청 무역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김치 수입액은 전년보다 20.4% 증가한 1억6940만달러(2092억원)로 사상 최대였다. 수입액 증가율은 지난 2010년(53.8%) 이후 12년 만의 최고다.
 
김치 수입액은 2019년 1억3000만달러에서 2020년 1억5000만달러로 증가했다가 2021년 1억4000만달러로 줄었다. 수입 김치는 모두 중국 김치다.
 
그러나 지난해 중국산 김치 수입액이 20% 넘게 증가하며 1억6000만달러 선을 처음 넘어섰다. 김치 재료 가격이 올라 국산 김치 가격도 덩달아 인상돼 상대적으로 저렴한 중국 김치를 찾는 경우가 늘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대상과 CJ제일제당의 경우 지난해 김치 가격을 10%가량 인상했다.
 
지난해 수입 김치의 t당 가격은 643달러로 수출 김치(3425달러)의 18.8% 수준이었다. 중국산 수입 김치가 수출 'K-김치' 가격의 5분의 1도 안 됐다.
 
김치 수입량이 늘어나면서 먹거리 안전에 구멍이 뚫릴 수 있다는 우려도 업계 안팎에서 나온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원산지 표시 위반으로 적발된 중국산(2169건) 품목 중 72%는 배추김치로 나타났다.
 
특히 국내에서 팔리고 있는 중국산 김치 제품에 합성 감미료가 기준치 이상으로 포함돼 있는 지 여부와 인체 유해성 등에 대한 검사도 강화할 필요성이 있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정부는 수입김치 안전성 확보를 위해 수입 김치에 해썹(HACCP) 준수를 단계적으로 의무 적용하고, 원산지 허위 표시 등 단속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쿠팡
여신금융협회
KB금융그룹
우리은행
신한은행
농협금융
우리은행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