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롯데제과, 인도에 빙과 신공장 짓는다…하브모어에 700억원 투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주진 기자
2023-01-18 10:36:38

인도 빙과 자회사인 하브모어에 5년간 700억원 투자

인도 마하라슈트라주 푸네시의 MIDC 탈레가온에 생산 시설 설립 예정

하브모어 인수 후 첫 신규 공장, 자동화 설비 등 한국의 선진 식품제조 기술 적용

하브모어 신공장 조감도.[사진=롯데제과]


[이코노믹데일리] 롯데제과는 인도 자회사인 ‘하브모어’에 5년간 45억 루피(약 700억원) 투자를 집행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2017년 12월 롯데제과가 하브모어를 100억 루피(인수 당시 약 1672억 원)에 인수한 이래 6년 만이다.

롯데제과는 이번 투자를 통해 인도 마하라슈트라주 푸네시에 6만㎡ 규모의 새로운 빙과 생산 시설을 설립할 계획이다.

특히 롯데제과의 하브모어 인수 후 신규로 지어지는 첫 번째 공장으로 각종 자동화 설비 등 한국의 선진 식품제조 기술이 적용된다.

이번 투자는 하브모어의 빠른 성장으로 생산능력 확대 필요성이 높아짐에 따라 진행됐다고 롯데제과는 밝혔다.

하브모어는 지난 10년간 10배의 성장을 기록했다. 현재 인도 전체 28개 주 중 20개 이상의 주에서 강력한 인지도를 가지고 있으며, 총 216개의 아이스크림 가맹점을 운영하고 있다.

최근 수년 동안에도 두 자리 수 매출 신장을 이어가며 인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아이스크림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2021년에는 ‘월드콘’을 출시하고, 2022년에는 ‘설레임’을 선보이는 등 롯데제과의 메가브랜드 도입을 지속하고 있다.

이번 투자를 통해 설립되는 공장은 기존 아마다바드, 파리다바드 공장에 이어 세번째다. 이번 신공장 설립을 통해 하브모어는 인도 현지에서 약 1000명의 고용 기회를 창출할 것으로 보인다.

하브모어 코말 아난드 법인장은 이번 투자와 관련해 “인도는 1인당 아이스크림 소비량이 다른 아시아 국가들과 비교했을 때 낮아 향후 성장성이 크다”며, “신공장 증축을 통해 인도 아이스크림 시장에서 우리의 입지를 공고히 하고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제과 최명림 글로벌사업본부장은 “인도는 롯데에게 중요한 시장이며, 인도에 한국의 제조 기술 기반의 아이스크림 공장을 짓게 돼 매우 기쁘다”며 “새로운 공장은 인도에서 브랜드 영역을 강화하고 성장시키는 데 중요한 발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