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믹 데일리

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농심, 북미 매출액 사상 최대 실적 전망…전년比 23%↑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생활경제

농심, 북미 매출액 사상 최대 실적 전망…전년比 23%↑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아령 기자
2022-11-30 14:48:40
4억8600만달러 예상…신라면·육개장 등 매출 견인 "오는 2025년 매출액 8억달러 목표"

미국 소비자들이 농심 '신라면'을 먹고 있는 모습[사진=농심]


[이코노믹데일리] 농심은 올해 북미(미국, 캐나다법인)지역 매출액이 전년 대비 23% 성장한 4억8600만달러(추정치)로 사상 최대 실적이 예상된다고 30일 밝혔다.
 
농심이 올해 북미 시장에서 대폭적인 성장을 이룬 바탕에는 지난 4월부터 가동을 시작한 미국 제2공장이 있다.

미국 시장에서의 성장세를 감안해 설립한 제2공장은  봉지면 1개, 용기면 2개 고속라인을 갖췄다. 신라면 등 그동안 공급이 부족했던 제품의 대량생산기지가 돼 성장을 견인했다.
 
올해 북미 시장 성장을 이끈 대표제품은 단연 ‘신라면’이었다. 신라면(봉지)은 전년 대비 36% 늘어난 8300만 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외에도 육개장사발면과 신라면블랙(봉지)도 전년 대비 각각 37%와 20% 매출이 오르며 전체 시장 성장을 이끌었다.
 
농심 관계자는 “이들은 매출 순위 TOP5에 드는 대표 인기제품”이라며 “제2공장 가동에 힘입어 판매량이 큰 폭으로 늘며 법인 전체의 성장을 견인했다”고 설명했다.
 
농심은 미국의 주요 유통채널인 대형마트에서 꾸준한 성장을 이어갔다. 대표적으로 월마트에서는 전년 대비 42% 성장을 이뤄냈는데, 신라면블랙과 신라면블랙컵 입점 점포 확대가 주효했다. 또한 크로거(31%)와 샘스클럽(89%)에서도 큰 폭의 성장을 기록했다.
 
농심은 미국의 인기 프로그램 ‘America’s Got Talent’에 출연해 화제가 됐던 ‘세계태권도연맹 시범단’과 손잡고 ‘Power of delicious Shin’ 광고를 선보였다. 이 광고는 신라면과 태권도로 한국인의 힘찬 기상을 보여주는 내용으로 미국 소비자들의 눈길을 끌었으며, 유튜브에서 1400만 뷰를 넘기며 큰 화제가 됐다.
 
농심 관계자는 “앞으로 더욱 적극적인 홍보 마케팅 활동을 펼쳐 오는 2025년까지 8억달러의 매출을 기록하고, 수년 내 미국 시장에서 일본을 꺾고 1위 역전의 신화를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다.
 
유로모니터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20년 기준 농심의 미국 시장 점유율은 23.3%로 일본 토요스이산(49%)에 이어 2위를 차지하고 있다. 북미 지역 성장에 힘입어 농심의 올해 해외 매출(법인+수출)은 전년 대비 9% 성장한 12억4990만 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