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GS25, 빨대 필요 없는 얼음컵 출시…"연간 빨대 사용 1억개 절감"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생활경제

GS25, 빨대 필요 없는 얼음컵 출시…"연간 빨대 사용 1억개 절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아령 기자
2022-11-15 14:39:24

연간 플라스틱 60t 절감, 온실가스 300t 줄여

연내 전국으로 얼음컵 공급 확대

편의점 GS25에서 새롭게 출시한 빨대가 필요 없는 얼음컵의 모습[사진=GS25]


[이코노믹데일리] GS25가 빨대가 필요 없는 얼음컵을 출시하며 연간 최대 1억개의 빨대 사용을 줄인다.
 
GS25는 이달 셋째 주부터 서울과 경기도, 충청북도 등을 시작으로 빨대가 필요 없는 얼음컵을 공급한다고 15일 밝혔다.
 
GS25에서 판매되고 있는 얼음컵은 원두커피와 함께 가장 많이 판매되는 상품으로 지난해 기준 연간 약 1억개 가까이 판매됐다. 다만 빨대가 필요한 구조여서 불가피하게 빨대 사용량을 늘리는 원인이기도 했다.
 
이번에 출시한 새로운 얼음컵은 ESG 경영 실천을 위해 GS25와 협력사가 1년 넘게 개발했다. 빨대가 필요 없는 뚜껑은 이미 여러 카페 등에서 사용하고 있으나, 얼음을 담은 뒤 뚜껑을 결합한 채로 판매해야 하는 편의점 얼음컵은 음료가 새지 않도록 제조 공정상 여러 가지 조정이 필요했기 때문이다. 카페의 경우 뚜껑을 사람이 손으로 닫지만, 얼음컵의 경우 기계로 뚜껑을 덮기 때문에 뚜껑의 모양이 바뀐데 따른 미세한 조정 작업을 거쳐야 했다.
 
또한 지난 5월과 6월 두 달간 강남지역 GS25 매장에서 빨대가 필요 없는 얼음컵을 공급하며 점포 운영 및 고객 사용성도 점검했다. 얼음컵 사용 과정에서 음료가 새진 않는지, 전용 냉동고에 얼음컵을 진열할 때 문제가 없는지 등을 확인했다. 이렇게 품질 확인을 위해 시범 판매한 얼음컵은 약 5만개에 달한다.
 
GS25는 새로운 얼음컵을 통해 온실가스를 연간 300t까지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플라스틱 빨대 1개의 무게는 0.6g으로 연간 약 1억개의 플라스틱 빨대 사용을 줄인다면 플라스틱 60t을 줄이는 효과를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정구민 GS25 데일리기획팀 매니저는 “고객이 별다른 노력을 기울이지 않고도 환경 보호에 동참할 수 있도록 만드는 것이 GS25가 추구하는 ESG 경영이라고 생각한다”며 “연내 전 점포로 새로운 얼음컵 공급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대한통운
한국콜마
농협생명
우리카드
신한은행
우리금융2
신한금융지주
현대백화점
하나금융그룹
LG에너지솔루션
미래에셋
우리금융1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