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믹 데일리

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포드 익스페디션, '화재' 가능성 발견...현대차·벤츠 결함까지 대규모 '리콜'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산업

포드 익스페디션, '화재' 가능성 발견...현대차·벤츠 결함까지 대규모 '리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심민현 기자
2022-08-04 10:41:53
현대차·벤츠·포드 등 16개 차종 5만2375대 리콜 현대차 베뉴 안전띠 조절 장치 불량, 벤츠 E400 4MATIC 등 13개 차종 리콜 포드 익스페디션 260대 리콜, 화재 발생 가능성 발견

[사진=국토교통부]


[이코노믹데일리] 국토교통부가 현대자동차와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등에서 제작한 일부 차량에 대해 자발적 시정 조치(리콜)에 들어간다.

국토부는 현대차,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포드세일즈서비스 코리아, 다산중공업에서 제작 또는 수입·판매한 총 16개 차종 5만2375대의 제작 결함에 대해 해당 제작사에서 자발적으로 시정 조치한다고 4일 밝혔다.

현대차 베뉴 5만1695대는 앞좌석 안전띠 조절 장치의 내부 부품(가스발생기) 불량으로 충돌 시 부품이 이탈되고, 이로 인해 뒷좌석 탑승자에게 상해를 입힐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 차량은 오는 25일부터 현대차 하이테크센터 및 블루핸즈에서 무상 수리(부품 수리)를 받을 수 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에서 수입 및 판매한 E400 4MATIC 등 13개 차종 371대도 공기 현가장치(에어 서스펜션)에 연결된 공기압축기 압력 방출밸브의 부식 및 고착이 발생해 차량 높이가 최저 지상고보다 낮아지는 안전 기준 부적합 사항이 확인됐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우선 수입사에 자발적 시정 조치를 진행하고 추후 시정률을 감안해 과징금을 부과할 방침이다.

포드세일즈서비스 코리아에서 수입 및 판매한 익스페디션 260대는 퓨즈 박스 내 냉각팬 스위치 접지 회로 불량에 의한 부식으로 과열이 발생하는 등 화재 발생 가능성이 확인돼 자발적인 시정 조치에 들어간다.

해당 차량은 내일(5일)부터 포드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점검 후 부품 교체 등)를 받을 수 있다.

다산중공업에서 제작 및 판매한 다산고소작업차 49대는 전선릴 등 미인증 부착물 추가 설치로 인해 인증 하중을 초과(약 350kg)하는 안전 기준 부적합 사항이 확인됐다. 우선 제작사에서 자발적으로 시정 조치를 진행하고 추후 시정률 등을 감안해 과징금을 부과할 계획이다.

해당 차량은 오늘(4일)부터 다산중공업 본사 공장 및 전국 A/S 지정점에서 무상으로 수리(미인증 부착물 탈거 등)를 받을 수 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