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차이나 트렌드] 평균 100세 이상 中 라오쯔하오, MZ세대에게 환영받는 비결은?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신화통신

[차이나 트렌드] 평균 100세 이상 中 라오쯔하오, MZ세대에게 환영받는 비결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Xie Xiyao,Pan Jie,Yu Yu,Zhou Rui
2024-05-15 11:24:16

(베이징=신화통신) 젊은 층이 좋아한다는 '시티워크(City walk)' 노선 중 하나인 베이징 둥시다제(東四大街)에 가면 우위타이(吳裕泰)·장이위안(張一元)·다오샹춘(稻香村) 등 라오쯔하오(老字號·오래된 전통 브랜드)가 즐비하다. 700여 년 역사를 자랑하는 이곳 거리에 둥지를 튼 라오쯔하오는 젊은이들의 새로운 핫플레이스가 됐다.

우위타이 본점 직원은 "하루에 적어도 1천 개 이상을 판매한다"며 "겨울에도 사람들이 줄을 선다"고 전했다. 차 음료, 간식 등 재스민차로 유명한 우위타이는 137세의 노장이지만 여전히 젊은 층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지난 8일 베이징 둥시다제(東四大街)에 위치한 우위타이(吳裕泰) 매장을 찾은 고객이 아이스크림을 구매해 맛보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브랜드 생명력을 유지하는 것은 기업의 영원한 과제다. 특히 라오쯔하오 브랜드의 경우 더욱 시급한 과제다.

중국에는 1천455개의 라오쯔하오가 있다. 평균 연령은 약 140세로 32개 업종에 분포돼 있다.

유구한 역사를 자랑하는 라오쯔하오가 오늘날에도 새로운 트렌드를 만들어낼 수 있는 비결은 무엇일까?

한때 중국에서는 영웅(英雄) 브랜드 만년필을 상의 주머니에 꽂고 다니는 게 유행이던 시절이 있었다. 지금은 만년필을 사용하는 사람이 드물다. 하지만 영화 '유랑지구(流浪地球)' 관람 후 영화 굿즈 상품인 영웅 브랜드 만년필 세트를 구입하는 것이 요즘 세대다.

오늘날 소비자는 일상생활의 수요가 아닌 개성화된 삶의 방식을 표출하고자 혹은 문화적 자신감을 드러내고자 라오쯔하오 제품을 구매한다.

이처럼 새로운 기술∙고객∙수요 앞에서 라오쯔하오는 업종을 넘나드는 협업, 신제품 연구개발, 과학기술 혁신, 다원화된 마케팅 등을 통해 새로운 돌파구를 위해 나서야 한다는 얘기다.

베이징 첸먼다제(前門大街)에 위치한 취안쥐더(全聚德) 치위안(起源)점 직원이 9일 빛과 그림자를 테마로 한 식당에서 테이블을 정리하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베이징에서 취안쥐더(全聚德)를 먹고 난징(南京)에서 푸쯔먀오(夫子廟)를 거닐며 사오싱(紹興)에서 셴헝(咸亨)호텔에 묵고...라오쯔하오를 통해 한 도시, 한 시대의 역사, 하나의 문화를 이해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

'1년 차 기업은 운에 달렸고 10년 차 기업은 경영에 달렸으며 100년 차 기업은 문화에 달렸다'는 옛말이 이를 방증한다. 

라오쯔하오 기업 역시 박물관∙무형문화유산 체험관 설립, 젊은 전수자 양성 등 광폭 횡보에 나서고 있다. 전통문화 자원에 생명력을 불어넣고 전통 미학의 표현을 혁신하는 방식을 활용한다.

국제적으로 보아도 '백년 가게'는 그 자체로 품질을 보장해줄 뿐만 아니라 실력을 상징한다. 글로벌 500대 기업 명단에 이름을 올린 독일 기업 중 절반가량이 100년 이상된 기업이다.

베이징의 퉁런탕(同仁堂), 광저우(廣州)의 황상황(皇上皇), 저장(浙江)의 위웨(魚躍) 등 중국의 수많은 라오쯔하오 기업이 연구개발비 투입을 확대하고 특허 출원을 늘려 국가 하이테크 기업으로 변모하는 것 역시 같은 맥락이다. 

덕분에 류비쥐(六必居) 절임채소, 중의약 폔쯔황(片仔癀), 펑황(鳳凰) 자전거 등 라오쯔하오 제품이 해외로 뻗어나가 중국 브랜드의 영향력을 높여나가고 있다.

시대의 변화에 발맞춰 혁신과 발전을 거듭하며 신뢰와 품질을 고수하는 라오쯔하오의 생명력이 기대되는 이유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SK하이닉스
신한금융지주
신한은행
우리은행
LX
신한금융
한화
NH투자증
한국유나이티드
종근당
하나금융그룹
e편한세상
KB증권
DB손해보험
KB금융그룹
롯데케미칼
KB국민은행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