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화통신

[경제동향] 中, 금융소비자 보호 서비스 플랫폼 시범 운영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Li Yanxia,Huang Wei
2024-05-12 14:10:52
중국건설은행 윈양(雲陽)지점 직원(왼쪽)이 지난 1월 23일 상담을 받으러 온 고객에게 온라인 융자 서비스 플랫폼을 통해 대출을 신청하는 방법을 알려주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베이징=신화통신) 최근 금융소비자 보호 서비스 플랫폼이 중국 금융감독관리총국(금감총국)의 지도하에 시범 운영에 들어갔다.

11일 금감총국에 따르면 해당 플랫폼에서는 컴플레인 처리와 분쟁 조정의 두 가지 서비스를 제공한다.

소비자가 상품을 구매하거나 서비스를 제공받는 과정에서 금융기관과 벌인 민사 분쟁 문제를 접수하려면 위챗 미니 프로그램에서 '금융소비자 보호 서비스 플랫폼'을 검색해 실명 등록을 마친 뒤 바로 로그인해 신청하면 된다. 소비자의 신청이 접수되면 은행∙보험기관, 조정 기관은 플랫폼을 통해 관련 민원을 심리해 적시에 소비자에 연락하고 처리를 진행한다. 소비자는 플랫폼을 통해 처리 상황을 조회할 수 있다.

금감총국은 금융소비자 보호 서비스 플랫폼이 산업인프라로서 금융 소비자에게 보다 다양하고 편리한 민원 반영 채널과 분쟁 해결 방법을 무료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하나금융그룹
KB증권
우리은행
종근당
KB금융그룹
DB
신한금융지주
롯데캐슬
NH투자증
신한은행
SK하이닉스
LX
한국유나이티드
한화
대한통운
미래에셋
KB국민은행
DB손해보험
신한금융
e편한세상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