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경제동향] 3월 中 위안화 표시 금 가격, 역대 최고치 경신...월간 상승률 9.68%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신화통신

[경제동향] 3월 中 위안화 표시 금 가격, 역대 최고치 경신...월간 상승률 9.68%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Ren Jun,Chen Yunfu,Ni Lifang
2024-04-03 14:51:34
저장(浙江)성 후저우(湖州)시의 한 금은방을 찾은 고객이 지난해 12월 4일 금 장신구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베이징=신화통신) 위안화 표시 금 가격이 계속해서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

월초와 월말 두 차례 강세를 보인 지난달 위안화 표시 금 가격의 월간 상승률은 9.68%를 기록했다.

지난 3월 뉴욕 상품거래소에서 금 선물가격은 누적 9.8% 올라 3년여 만에 월간 기준 가장 큰 오름세를 보였다. 이에 힘입어 위안화 표시 금값도 '상승세'를 이어갔다. 지난달 29일 상하이금거래소에서 금 현물 거래가 활발하게 이뤄지는 AU99.99의 종가는 g당 527.54위안(약 9만8천122원)까지 상승하며 지난 2월 29일 종가보다 9.68% 뛰었다. 지난 1일 AU99.99는 계속 상승해 g당 533.74위안(9만9천275원)으로 마감해 다시 한번 최고치를 경신했다.

2일 일부 금은방의 귀금속 가격은 g당 690위안(12만8천340원)을 넘어섰으며 투자형 골드바 가격 역시 g당 540위안(10만440원)을 웃돌았다.

류바오(劉寶) 궈화(國華)주얼리황금투자부 매니저는 금값이 이미 최고점에 이르렀다고 생각하는 고객은 황금을 매도하는 반면 금값 상승 가능성이 여전히 있다고 판단하는 고객은 매입에 나서고 있다고 짚었다. 통계적으로 두 집단이 거의 반반을 이루게 되면서 금값의 고공행진이 이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왕리신(王立新) 세계금협회(WGC) 중국지역 최고경영자(CEO)는 최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인하에 대한 기대감이 높은 데다 지정학적 리스크가 오히려 높아진 것이 금값 상승을 이끌었다고 진단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기업은행
NH투자증권
보령
미래에셋자산운용
대원제약
우리은행
신한금융
KB금융그룹
부영그룹
kb_지점안내
한화손해보험
KB희망부자
KB증권
kb금융그룹
신한라이프
하이닉스
스마일게이트
한화손해보험
넷마블
국민은행
신한금융지주
신한은행
KB희망부자
주안파크자이
KB희망부자
하나금융그룹
메리츠증권
경남은행
하나증권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