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화통신

[경제동향] 해외 진출 中 기업 역대 최고치, 일부 부정적인 보도 '영향 無'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Guo Jibuyingwenshishixisheng1,Zhu Wei
2024-02-06 13:22:35
지난해 5월 7일 말레이시아 수도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린 'Proton X90' 공개 행사에서 안와르 이브라힘 말레이시아 총리(왼쪽에서 다섯째)가 리수푸(李書福) 지리홀딩스그룹 회장(오른쪽에서 셋째)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중국 홍콩=신화통신) 중국 경제에 대한 일부 서구 언론의 부정적인 보도에도 불구하고 전례 없는 수의 중국 기업이 해외로 진출해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4일 홍콩 시사주간지 야저우저우칸(亞洲週刊)에 따르면 미국이 부과한 높은 관세와 다양한 제재에도 불구하고 중국 기업은 꾸준히 해외로 진출했다.

이에 대해 신문은 중국의 강력한 혁신 능력과 리스크 관리 수준을 알 수 있다며 새로운 비즈니스 공간을 창출함과 동시에 중국의 강력한 국가 경쟁력을 상징한다고 설명했다.

신문에 따르면 중국의 크로스보더 전자상거래 플랫폼은 해외 소비자에게 매력적으로 다가오고 있다. 더불어 중국의 디지털 관리 능력과 완전한 산업체인은 중개자를 넘어 비용을 절감할 수 있어 글로벌 소비자에게 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상품을 제공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중국의 제조 산업은 개발도상국과 선진국 모두에서 확장되고 있다고 신문은 설명했다. 글로벌 시장에서 이러한 디지털 프로세스는 더 큰 입지를 확보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분석이다.

이어 해외로 진출하는 중국 기업이 기술적 우위를 확보하고 있다고 전하며 하드웨어의 장점뿐만 아니라 소프트웨어 측면에서도 세계적으로 경쟁적 우위를 갖췄다고 강조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SK하이닉스
롯데케미칼
신한은행
한국유나이티드
신한금융
종근당
NH투자증
우리은행
KB증권
KB국민은행
종근당
KB금융그룹
우리은행
e편한세상
신한금융지주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