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셀트리온, 항체 신약 개발 위해 '지뉴브'와 파트너십 체결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현정인 수습기자
2023-03-14 10:54:07

지뉴브 항체 발굴 용역 완료 후 공동 연구 본격 개시

자체 개발-오픈 이노베이션 병행해 신약 개발 시너지 극대

셀트리온은 항체 발굴과 신약 개발 추진을 위해 혁신신약 개발 회사 '지뉴브'와 공동연구개발 계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셀트리온 CI [사진=셀트리온]


[이코노믹데일리] 셀트리온은 국내 혁신신약 개발 회사 '지뉴브'와 항체 발굴 및 신약 개발 추진을 위한 공동연구개발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양사는 선행되는 지뉴브의 항체 발굴 용역이 마무리되면 지뉴브가 보유한 항체 발굴 플랫폼 '샤인마우스(Shine Mouse®)'를 활용해 최대 2종의 항체 발굴과 연구개발을 위한 공동연구를 본격 개시할 예정이다.
 
공동연구 결과에 따라 셀트리온이 라이선스-인 옵션을 행사할 경우 항체 건당 개발 마일스톤은 최대 330억원, 상업화 이후 누적 매출 10조 달성 시 판매 마일스톤은 최대 9000억원까지 지뉴브에 지급하게 된다.
 
최근 자연면역 과정으로 생성된 항체의 이점이 부각되고 있는 가운데 셀트리온은 마우스를 통해 다양한 항체를 확보할 수 있는 기술을 보유한 지뉴브와의 협업으로 고부가가치 신약 개발 가능성을 타진한다는 전략이다.
 
지뉴브는 2016년 설립된 국내 바이오텍으로 신경질환 및 면역항암제 개발에 주력하고 있으며, 자체 단일 B세포 분리 항체 발굴 플랫폼 및 면역강화마우스 '샤인마우스(Shine Mouse®)'를 보유하고 있다. 키트루다 유사 항체인 'anti-PD-1'를 비롯한 다수의 항체도 발굴하고 개발한 바 있다.
 
셀트리온은 주력 사업인 항체 바이오시밀러 외에도 자체 개발과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해 신약 개발 등 신성장동력 확보에 적극 나서고 있으며, 이를 위해 다양한 국내외 바이오 기업들과 파트너십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특히 항체 신약을 비롯해 항체 기반의 고부가가치 신약인 ADC, 이중항체, 항암바이러스, 마이크로바이옴 등 차세대 신약 분야에서 기술 확보와 제품 개발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셀트리온은 자체 보유한 항체 기술과 노하우를 활용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신약 개발 시너지 극대화를 위해 지뉴브처럼 잠재성 높은 바이오 기업들과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신한은행
한국콜마
현대백화점
대한통운
LG에너지솔루션
우리금융2
우리금융1
신한금융지주
우리카드
농협생명
하나금융그룹
미래에셋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