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빈대인, 현직 프리미엄 누르고 차기 BNK금융 회장으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신병근 기자
2023-01-19 13:48:15

안감찬 현 행장과 경쟁 후 최종 낙점…3월 취임

부산시 소재 BNK금융그룹 본사 [사진=BNK금융]

[이코노믹데일리] 국내 최대 지방금융그룹인 BNK금융 차기 회장에 빈대인 전 부산은행장이 오를 전망이다. 현직 프리미엄을 가진 안감찬 부산은행장과 막판까지 치열한 경쟁을 펼친 것으로 전해진 빈 전 행장은 결격 사유가 없는 한 오는 3월 주주총회에서 최종 의결돼 회장직에 오른다.

BNK금융은 19일 임원추천위원회(임추위)와 이사회를 연달아 열고 빈 전 행장을 차기 대표이사 회장 후보로 추천·확정했다. 이날 서울 모처에서 김윤모 노틱인베스트먼트 부회장을 포함한 최종 후보군 3명을 상대로 임추위 주관 심층 면접이 진행됐다. 

임추위는 빈 전 행장의 다양한 업무 경험, 지역은행 최초의 모바일뱅크 출시, 온·오프라인을 융합하는 옴니채널 구축과 창구업무 페이퍼리스 추진 등 디지털 중심의 금융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대한 대응을 주도한 경력 등을 높게 평가했다.

빈 전 행장은 1988년 부산은행에 입행한 이후 2013년 경영진으로 선임돼 영업본부장, 경남지역본부장, 신금융사업본부장·미래채널본부장을 역임했다. 2017년 4월 부산은행장 직무대행에 임명됐으며, 그해 9월 은행장에 올라 2021년 3월 임기 만료로 퇴임한 바 있다.

그가 회장에 오르면 임기는 2026년 3월까지 3년이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저작권보호
하나증권
쿠팡
KB금융그룹2
롯데캐슬
삼성전자 뉴스룸
M-able
KB금융그룹5
동아쏘시오홀딩스
이편한세상
농협
종근당
셀트론
농협
KB금융그룹1
LGxGUGGENHEIM
우리은행
신한라이프
KB금융그룹3
SK하이닉스
대신증권_이코노믹데일리
KB손해보험
KB금융그룹4
하나금융그룹
우리은행
메리츠증권
우리카드
삼성증권
NH
KB국민은행
신한은행
한국투자증권
DB그룹
미래에셋자산운용
엘지
롯데카드
신한금융그룹
여신금융협회
한국토지공사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