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믹 데일리

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한국콜마, 마이크로바이옴-안드로겐성 탈모 연관성 확인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생활경제

한국콜마, 마이크로바이옴-안드로겐성 탈모 연관성 확인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아령 기자
2023-01-19 10:33:07
경북대학교와 공동 연구…신재호 교수팀과 데이터 공유 마이크로바이옴 기술 적용 탈모 완화 화장품 개발 예정

한국콜마종합기술원 외부 전경[사진=한국콜마]


[이코노믹데일리] 한국콜마는 인체의 장과 두피 마이크로바이옴, 안드로겐성(남성호르몬) 탈모와의 연관성을 확인했다고 19일 밝혔다.
 
안드로겐성 탈모는 가장 흔한 탈모 유형으로 모발이 가늘어지는 것이 특징이다. 최근 화장품, 제약 등 다양한 산업군에서 마이크로바이옴을 연구개발하고 있지만 장과 두피 분야에서 성과를 거둔 건 한국콜마가 처음이다.
 
한국콜마 측은 “이번 연구에서 남성, 여성의 장과 두피를 구성하는 마이크로바이옴의 차이를 확인한 결과 탈모 유무뿐만 아니라 진행 단계별로도 장과 두피에 특이적 마이크로바이옴 군집이 형성된다는 것을 밝혀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안드로겐성 탈모가 있을 경우 정상인 대비 장과 두피에 존재하는 마이크로바이옴 미생물들의 상관관계가 복잡해지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장과 두피 마이크로바이옴이 안드로겐성 탈모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요인이라는 의미”라고 전했다.
 
이번 성과는 한국콜마가 2020년 경북대학교 산학협력단과 ‘두피 및 모발 상태에 따른 두피·장내 균총과의 상관관계 연구협약’을 체결하고 공동연구를 진행한 결과다. 경북대학교 분자미생물학연구실 신재호 교수팀과 마이크로바이옴 분석기술 및 다양한 생물정보학 기반의 데이터를 공유하며 연구를 진행했다.
 
한국콜마는 연구 결과를 토대로 마이크로바이옴 기술을 적용해 탈모에 도움을 주는 화장품을 개발할 예정이다. 또 탈모의 원인으로 밝혀진 장과 두피의 ‘마이크로바이옴 불균형’을 조절해 줄 수 있는 소재 발굴에 앞장서겠다는 계획이다.
 
한국콜마 관계자는 “신뢰도 있는 마이크로바이옴 연구를 통해 탈모 조절이 가능한 소재 개발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관련 분야 SCI급 저널인 ‘Frontier in microbiology’에 게재됐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