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믹 데일리

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옷값도 '껑충'…10년5개월 만에 '최대 폭' 상승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생활경제

옷값도 '껑충'…10년5개월 만에 '최대 폭' 상승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아령 기자
2022-12-05 10:32:33
11월 소비자물가지수, 2012년 6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 원재료 가격 상승 반영, 섬유제품 출고가 오른 탓

서울 시내 한 백화점에서 고객들이 겨울 의류를 살펴보고 있다.[사진=연합뉴스DB]


[이코노믹데일리] 지난달 옷값이 10년여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뛰었다. 최근 글로벌 공급망 차질에 따른 원재료 가격 상승 압력이 반영되며 섬유 제품 출고가가 올라간 영향으로 풀이된다.
 
5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11월 의류·신발 소비자물가지수는 107.33(2020년=100)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5.5% 올랐다. 상승 폭은 지난 2012년 6월(5.6%) 이후 10년 5개월 만에 가장 컸다.
 
항목별로 보면 의류 물가는 아동복·유아복(9.6%), 여성 의류(5.4%)와 캐주얼 의류(6.0%) 등을 중심으로 5.8% 올랐다. 의류 세탁·수선 물가는 10.6% 올라 두 자릿수 상승률을 나타냈고, 신발 물가도 4.0% 상승했다.
 
이에 따라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5.0%)은 지난 5월부터 7개월 연속 5%를 웃돌았다.
 
통계청 관계자는 “최근 의류 업계가 가격을 올려 계절 신상품을 출시한 측면이 있다”며 “목면을 비롯한 원재료 가격이 올랐고 (생산지) 중국의 가공 인건비가 오르면서 원가 상승 부담으로 작용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