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믹 데일리

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유통가 10대 키워드 '소비심리 악화·고물가·배송 전쟁'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생활경제

유통가 10대 키워드 '소비심리 악화·고물가·배송 전쟁'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아령 기자
2022-11-22 15:21:17
대한상의 '2023 유통산업 전망 세미나' 진행

3일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서 장을 보는 시민들.[사진=연합뉴스DB]


[이코노믹데일리] 올해 10대의 유통 키워드로 ‘소비심리 악화’, ‘고물가로 인한 출혈 압박’, ‘배송 전쟁’ 등이 꼽혔다.
 
대한상공회의소는 22일 서울 상의회관에서 올해 유통업계를 결산하고 내년 시장 변화와 판도를 미리 조망해보는 '2023 유통산업 전망 세미나'를 열었다.
 
이날 상의가 공개한 유통기업 300개사 대상 설문조사 결과인 '2022년 소비시장 10대 이슈'에 따르면, 올해 유통업계 최대 이슈로는 소비심리 악화(51.3%)가 선정됐다. 이어 경쟁 심화에 따른 수익성 악화(30.7%), 고물가로 인한 출혈 압박(25.7%), 오프라인 업태의 온라인 사업 진출(24.0%), 일상 회복으로 온라인 소비 둔화(21.3%), 배송 전쟁(20.0%) 등이 뒤를 이었다.
 
또 가성비 높은 편의점 '탄단지(탄수화물·단백질·지방)' 도시락 인기(17.3%), 코로나 재난지원금(14.0%), 유통기업의 디지털 전환 확산(13.3%), 대형마트 의무휴업 폐지 논란(12.7%) 등도 10대 뉴스에 올랐다.
 
대한상의는 “포스트 코로나 이후에도 소비심리가 좀처럼 살아나지 않는데다 고물가까지 겹치며 유통기업의 수익성은 악화되고 경쟁은 심화됐다”고 말했다.
 
이어 “실제 오프라인 업태가 온라인에 진출하면서 유통업태간 장벽은 무의미해졌다”며 “소비시장 악화에도 혜자스러운 도시락이 인기를 끌었는가 하면 안방매출을 노린 배송전쟁이 본격화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