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박영준 더네이쳐홀딩스 대표, 英 '브롬톤' CEO와 어패럴 사업 논의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생활경제

박영준 더네이쳐홀딩스 대표, 英 '브롬톤' CEO와 어패럴 사업 논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아령 기자
2022-11-15 14:40:11

3일 서울 본사에서 만나 관련 사업 논의

내년 가을·겨울부터 '컨템포러리 룩' 제안 계획

브롬톤 윌 버틀러-애덤스 CEO(왼쪽)와 박영준 더네이쳐홀딩스 대표가 악수를 하고 있다.[사진=더네이쳐홀딩스]


[이코노믹데일리] 박영준 더네이쳐홀딩스 대표가 한국을 찾은 영국 프리미엄 자전거 브랜드 ‘브롬톤’의 윌 버틀러-애덤스 최고 경영자(CEO)와 만났다. 더네이쳐홀딩스가 내년 하반기에 국내에서 선보일 ‘브롬톤 어패럴’의 사업 방향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서다.
 
15일 더네이쳐홀딩스에 따르면 박영준 대표와 브롬톤 윌 버틀러-애덤스 CEO는 지난 3일 더네이쳐홀딩스 서울 용산 본사에서 만남을 가졌다. 지난 9월 더네이쳐홀딩스는 브롬톤과 어패럴 부문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
 
브롬톤 윌 버틀러 애덤스 CEO는 공식 어패럴 라이선스 파트너로 더네이쳐홀딩스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자전거를 뛰어넘는 브롬톤만의 브랜드 가치와 철학을 소비자들에게 전달할 수 있는 파트너를 찾던 중 더네이쳐홀딩스가 그 역할을 함께 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브롬톤은 한 번 만든 제품을 소비자가 오랫동안 사용할 수 있도록 장인정신과 안정성을 강조하는 브랜드로 알려져 있다. 더네이쳐홀딩스는 이런 강조점을 바탕으로 내년 F/W(가을·겨울) 시즌부터 브롬톤의 철학과 기능성을 더한 ‘컨템포러리 룩’을 제안할 계획이다. 또한 천연 소재를 활용한 제품 개발을 전개할 예정이다.
 
박 대표는 “브롬톤을 친환경 시대 의류 산업에 동참하는 브랜드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며 “내셔널지오그래픽 어패럴의 전개를 통해 확보된 차별화된 라이선스 브랜드 운영 능력을 바탕으로 브롬톤 어패럴을 국내에 성공적으로 안착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쿠팡
여신금융협회
우리금융1
우리금융2
신한금융지주
한국콜마
현대백화점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